본문바로가기

QUICK

보도자료

번호 내용
공지

 자다가 10초 이상 숨 멈추는 질환… 1시간 내 5번 넘게 무호흡시 진단좁아진 목구멍 넓혀주는...
  • 관리자
  • 2021-03-24
  • Hit : 3271
공지

지난 15일 ‘2019 세계 수면의 날(World Sleep Day)’을 기념해대한수면학회 보험이사 이신 코슬립수면의...
  • 관리자
  • 2019-03-21
  • Hit : 4079
873

불면증 일차치료로는 인지행동치료가 권고되고 있다. 불면증 인지행동치료는 잠에 대한 잘못된 생각과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7-16
  • Hit : 240
872

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은 "하지불안증후군은 국내 1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을 만큼 흔한 수면질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7-08
  • Hit : 262
871

 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은 “눈중풍과 치매 등 다양한 합병증을 부르는 수면무호흡증은 시급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7-05
  • Hit : 257
870

코골이 증상이 지속되거나 악화된 경우라면 원인을 파악하고 양압기 등을 이용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7-03
  • Hit : 276
869

신 원장은 "바뀐 잠자리가 최대한 편안해야 검사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"면서 "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6-26
  • Hit : 284
868

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은 코골이 치료를 위해서는 양압기 편안하게 사용할수 있는 것이 매우 중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6-21
  • Hit : 336
867

 신 원장은 멜라토닌 호르몬이 치매 유발 독성 단백질 억제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하면서 "건강한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6-18
  • Hit : 370
866

신홍범 원장은 “수면무호흡증 환자의 경우, 치매 및 인지장애 발생 위험도 50% 이상 높이는 것으로 알려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6-14
  • Hit : 413
865

 렘수면행동장애는 꿈에서 하는 말이나 행동을 직접 행동으로 옮기는 수면질환을 말한다. 신홍범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6-11
  • Hit : 460
864

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에 따르면, 코골이가 발전된 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할 경우, 뇌혈관 및 심혈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6-05
  • Hit : 502
863

코슬립수면클리닉 신홍범 원장은 “하지불안증후군은 치료가 매우 중요한 수면질환으로, 방치하면 다리에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5-28
  • Hit : 586
862

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에 따르면, 불면증 수면제는 수면질환의 원인과 증상에 따라 처방될수는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5-24
  • Hit : 487
861

국내 수면의학 분야가 도입된 것이 비교적 최근이라 수면다원검사 장비 역시 병원마다 천차만별일 수 있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5-21
  • Hit : 502
860

신홍범 원장에 따르면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만성적인 산소결핍은 뇌세포에도 영향을 주어 치매나 뇌질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5-16
  • Hit : 673
859

“기면증은 낮에 참기 힘들 정도로 졸린 현상인 주간졸림과 함께 밤에는 잠들기 어려운 불면증이나 가위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5-08
  • Hit : 480
858

렘수면행동장애로 인한 잠꼬대는 △혼잣말이나 고함 또는 욕설 △주먹질이나 발차기 또는 기어다니기 등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5-03
  • Hit : 524
857

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은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 치료를 위한 양압기는 양압적정검사를 반드시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4-29
  • Hit : 553
856

신홍범 코슬립수면클리닉 원장은 수면장애가 2~3개월 이상 지속되면서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주고 있을 ...
  • 관리자
  • 2024-04-26
  • Hit : 581
자세히 보기+